2024.07.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8.2℃
  • 흐림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6.8℃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law & info

크루즈 관광객 100만 명 유치 목표: 해수부-문체부 협력 강화

다문화채널 홍성욱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 이하 해수부)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는 17일 크루즈 관광을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4월, 해수부와 문체부는 전략적 인사교류에 따른 협업 과제로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선정하고, 방한 관광 여행사, 크루즈 선사, 지자체, 관광공사, 항만공사 등 관련 기관의 의견을 모아 방한 관광객을 지역으로 유치하고 이를 통해 연안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크루즈 관광은 수도권 편중 현상과 연안 지역 소멸 위기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 크루즈 관광 시장은 2019년 대비 107% 성장했으며, 대형 크루즈 한 번의 기항으로 4~5천 명의 관광객을 연안 지역으로 유치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

 

양 부처는 '크루즈 관광을 통한 지역관광·연안경제 활성화'를 비전으로, 2027년까지 방한 크루즈 관광객 연 100만 명, 관광객 소비지출 연 2,791억 원 달성을 목표로 네 가지 전략을 추진한다.

 

새만금신항 크루즈 부두 개장(2026), 묵호항 국제여객터미널 착공(2026) 등 신규 항만 인프라를 확충하고, 전국 무역항의 크루즈 기항 여건을 조사해 연안크루즈 및 익스페디션 크루즈 기항지 개발을 추진한다.

 

크루즈 터미널 운영시간 연장, 팝업마켓 운영, 24시간 무인환전기 설치, 무료 셔틀버스 확충 등 기존 인프라 개선도 함께 진행된다.

 

7대 기항지별 특색을 담은 테마브랜드를 구축하고, 외래 관광객을 위한 특화 관광콘텐츠 개발, 관광벤처 지원, 수용태세 개선 등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수요 맞춤형 관광상품을 고도화하고, 국내 모항·준모항 상품(Fly & Cruise)을 육성합니다. 연안 크루즈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사업성이 검증된 노선에 대해서는 크루즈선과 관광객을 적극 유치한다.

 

기항지 중장기 유치활동 로드맵을 마련해 유치 활동을 체계화하고, 지역별 선사미팅·지역협의체 활동, 국제박람회 공동 한국홍보관 운영 등으로 유치활동을 확대합니다. 맞춤형 홍보자료 제작, 대국민 크루즈 체험단 운영, 한국관광공사 크루즈관광 거점지사를 활용한 상시 홍보 활동도 강화한다.

 

항만 인센티브 강화, 지역 특산물의 크루즈 선용품 공급 촉진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 지원, 크루즈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해 관광객 만족도와 산업 역량을 강화합니다. 또한, 세관·출입국·검역·보안 등 관련 부처와의 협력을 확대한다.

 

해수부 송명달 차관과 문체부 장미란 제2차관은 6월 17일 부산항에 입항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Diamond Princess)호’를 방문하여 입항을 환영하고 선사 관계자의 건의사항을 청취한다.

 

이후 양 부처 차관이 주재하는 토론회에서 ‘크루즈 관광 활성화 방안’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송명달 차관은 “이번 대책이 연안지역 경제 및 크루즈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인프라 구축, 제도 개선, 기항지 홍보활동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미란 차관은 “크루즈 연계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해 방한 관광객을 유치하고, 국내 모항 상품을 확대 유치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